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사진일기

충고 참 감사합니다 ^^

by Gomuband 2011. 4. 7.

Gomuband "Afternoon-0.9"

오늘 경향신문 앱으로 뉴스를 보다가 깜짝 놀랐어요.
우리가 잘 아는 어떤 분께서
"앞으로 소비를 줄이는 수밖에 없다!" 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갑자기 온몸에 힘이 팍 빠지며 제가 전에 알던 어떤 분이 떠올랐어요.
그분은 집에 생활비가 없어도
자기 장난감은 최고의 제품만 사들이는 분이었어요.
엉뚱한 데 돈 쓰고 가족에게 끼니를 줄이라는 그분과
물가가 오르니 소비를 줄이라는 그분이 다른 게 있을까요?
저는 같은 분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7sec | F/2.8 | 3.9mm | ISO-493 | No flash function | 2010:04:03 14:56:13


제 주변에선 제가 세상을 비판하며 욕설하는 걸
싫어하는 분이 많아요.
저는 제가 잘 되자고 욕한 적이 한 번도 없어요.
어울려 사는 세상이 바른길로 갔으면...하는 생각에
글도 쓰고 가끔 한마디 하는 건데
그것도 싫으시대요.
죽은 것처럼 가만히 있는 게 다 좋은 게 아니라고 생각해요.
제가 세상 비판하는 거 싫어하는 분도
막상 자기에게 용산 같은 철거상황이 닥치면 가만있지 않으실 걸요?
엄청난 투사로 변신할지 안 할지는 아무도 모르는 거에요.



제가 한 곡 한 곡 녹음하며 올려 드리는 음악은
벅스 같은 곳에서 MP3 한 곡 다운받기보다
두부 한 모 사다가 찌개 끓여 가족과 함께 드시고자 하는 분들을 위한 거에요.
0.9버전도 정식으로 발표하는 곡과 다른 부분이 거의 없어요.
비정규직 평균 수입을 90만 원이라고 칠 때
음악 한 곡 다운받는 비용이 600원이니 1,500곡 분량이지만
네 곡 다운 받는 비용이면 하루 교통비가 되어버리니
만만찮은 금액이 되지요.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출판되는 책을
박봉의 여사무원들이 가장 많이 산다는 이야기는
수입과 문화관련 지출은 비례하지 않는 것 같아요.



제가 아는 동생이 그제 본부에 오면서 전철 안 풍경을 말해줬는데요...
남자분들은 거의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있고
여자분들은 책을 읽더라는 이야기.
뭐 우연히 그런 차를 탔을 수도 있지만
알려지지 않은 음악가의 공연이나 연극을 찾아다니며 보는 분은
제가 알기에는 거의 여자분들이세요.



문화가 바로 서면 절로 경제와 정치가 바로 선다고 믿어요.
뭘 좀 생각하며 살아야 바른 게 뭔지도 알 수 있다는 거지요.
오늘 방사능과 황사가 섞여 비가 오시는데
밝은 이야기를 드리지 못해 죄송하네요.

참 생각이 많은 날이에요.

'오늘의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0408  (12) 2011.04.09
충고 참 감사합니다 ^^  (2) 2011.04.07
고무밴드, 바람나다  (10) 2011.04.04
종교와 나  (4) 2011.04.01

댓글2

  • BlogIcon 하늬바람 2011.04.08 08:27

    참 생각을 많이하게 하는 세상이지요?
    어제는 그런 생각도 하였답니다.
    세계가 3차대전이 나서 멸망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손으로 만들어 놓은 원전이나 다른 것들이
    알게모르게 우리를 이땅 위에서 사라지게 하겠구나.. 하는..

    그곳은 이제 목련이 꽃망울은 터트렸나요?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4.08 15:11 신고

      휴...비는 그치고...
      동네 목련과 개나리가 일제히 피워올랐어.
      점심때 잠깐 외출했다가 담아왔는데
      날이 좋아서 짱짱하게 나왔구먼.

      방사능 빗물이 모두 모여 하천으로 들어가면
      방사능 붕어 방사능 잉어가 마구 돌아다니겠지?
      참 별 생각을 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