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Fishing7

월조간격 시계의 자세한 설명은 여기! 낚시에 도움이 될까...하여 모셔온 시계에 조수 그래프와 달 그래프가 있는데, 이걸 사용((아주 정확하진 않겠지만...)하려면 현재 위치의 정보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월조간격(Lunitidal Interval) 정보를 찾다가 잘 정리한 곳(http://www.jangbongdo.com/)이 있어서 필요한 내용을 발췌하여 적어둡니다. 원문보기 -------------------------------------------------- 대부분의 장소에서는 보통 하루 두 번의 만조와 간조가 있으며 특수한 장소에서는 하루 한번 만조와 간조만 일어나는 곳도 있다. 1일 2회 오르내리는 곳에서는 만조에서 다음 만조까지 또는 간조에서 다음 간조까지의 시간은 날에 따라 다소의 차이가 있으나 .. 2014. 11. 14.
낚시꾼아빠...바다로 가다 6 서울에서 보름 한 달에 보름은 지방에 보름은 서울에 살 수 있다는 건 큰 행운입니다...^^ 아직 지방 본부가 정해지지 않아 이집저집 떠돌아다니지만... 매일 포획한 수산물로 반찬을 하고 가끔 고마운 분이 대접해주시는 식사 외엔 외식을 하지 않고 직접 해먹습니다. 귀농? 귀향? 여러 이름을 붙일 수 있겠지만... 서울이 고향인 제게는 사실상의 '이주'입니다. 억지로 이름을 붙이자면... 학창시절 살던 분위기로 돌아가는 '귀청년기'가 되겠군요. 이번 겨울엔 시래기를 마련하여 국도 끓이고 된장무침도 해먹고 싶은데 제 주변에선 도통 보이질 않습니다. 깍두기 많이 담는 설렁탕집을 노려야 할까요? 거제도로 돌아간 날 호래기 낚시를 갔는데 해마가 나오더군요 아주 작은 해마가 호래기 바늘에 끌려왔습니다. 신기한 일입.. 2010. 12. 5.
낚시꾼아빠...바다로 가다 5 호래기 호래기는 꼴뚜기과의 미니 오징어입니다. 저도 올해 처음 호래기를 알았습니다. 남해 일부 바닷가에서 겨울에 잡을 수 있는 귀여운 수산물입니다. 거제에서도 호래기가 붙는 곳에서만 잡을 수 있습니다. 호래기 낚시채비는 훌치기 바늘같이 생긴 호래기 바늘을 달고 케미라이트를 여러 개 달아 부력과 찌 역할을 하게 하는 민장대 채비와 호래기용 루어를 사용하는 릴 채비가 있더군요. 우린 민장대 채비를 만들었습니다. 4mm 케미라이트를 여섯 개 달은 화려한 채비지요. 날이 저물기 전에 포인트 근처로 이동하여 채비 준비를 합니다. 민물새우를 미끼로 쓰기에 낮에 싱싱하고 튼튼한 놈들로 미리 준비해 두어야합니다. 오늘은 호래기 낚시로 유명한 함박마을 근처의 방파제로 들어갑니다. 처음 들어간 방파제는 전혀 입질이 없었습.. 2010. 11. 14.
낚시꾼아빠...바다로 가다 4 벵에돔을 보다 점점 심해지는 바람 때문에 태안에선 낚시를 계속할 수 없었습니다. 기상정보를 보니 서해안 전체가 바람을 맞고 있더군요. 이제 다른 선택은 없습니다. 바람이 안 부는 곳으로 가는 것 밖에... 국토를 사선으로 가로질러 거제도로 달려갑니다. 오후에 장승포에 도착. 밑밥크릴을 한 봉지 사가지고 능포 방파제로 들어갔습니다. 이번 바다낚시 여행엔 스마트폰이 제 구실을 충실히 합니다. 인터넷에 있는 조황 정보와 낚시터 정보들을 손쉽게 찾아내어 그날그날의 낚시터 선정에 큰 도움을 줍니다. 오후의 능포 방파제엔 저와 낚시꾼 노부부, 철수 준비 중인 몇몇 분들밖에 없었습니다. 지나시던 꾼께서 느태 방파제로 들어가지 왜 이리로 왔느냐고 한 말씀 해주십니다. 사실 저도 그리로 가고 싶었지만 느태 방파제 가는 .. 2010. 11. 14.
낚시꾼아빠...바다로 가다 3 출격! 밤새워 짐을 쌌습니다. 새벽에 태안에 도착하려면 잠을 자지 않고 떠나야 했습니다. 서두르다 낚시용 소품을 빠뜨릴까봐 천천히 이사 가듯 짐을 꾸렸습니다. 언제 돌아올지 모르니 옷을 넉넉히 가져가야할 것 같았지만 외투는 여러 벌 있기에 그냥 버텨보기로 했습니다. 여유롭게 국도로 남행을 시작합니다. 태안을 자주 들락거렸지만 신진도와 마도는 초행길입니다. 태안에서 꺾어져 들어가다 보니 연포 가는 길이더군요. 고1 때 연포에서 캠핑을 했었지요. 내비게이션이 알려주는 대로 천천히 신진도를 지나 고개를 넘으니 바로 마도방파제가 보입니다. 신진도 방파제와 마도 방파제는 서로 머리를 잇대고 있습니다. 시월인데도 텐트를 치고 야영하는 분들이 있더군요. 밤낚시 하신 분이 새끼 고등어 한 마리를 들고 옆을 지나갔습니다.. 2010. 11. 11.
낚시꾼아빠...바다로 가다 2 압해도 성호네 집에 네 사람이 모였습니다. 압해도 토박이 동배와 정준이, 시인 성호, 그리고 저... 정준이는 집안의 중요한 농사일만 하고 시간이 날 때마다 바다로 달려가는 반 농사꾼입니다., 취미로 하는 낚시 수준을 넘어선 연안 어류 포획업도 겸하고 있지요. 낚시 이야기를 하는 정준이의 입과 손짓에선 굵은 농어, 돔, 방어들의 힘찬 몸짓이 좁은 방안으로 튀어나와 마구 뒹굽니다. "성님, 손맛도 좋지만 튼튼한 장비를 써야 돼요. 한 방에 릴이 망가진다니까요." 정진이가 겪은 선상낚시에서 대물과의 힘겨루기 이야기는 밤이 깊어지는 줄도 모르고 계속 되었습니다. 본부로 돌아와서 바다낚시 동호회와 쇼핑몰 검색에 들어갔습니다. 우리나라는 삼 면이 바다인 만큼 엄청난 사람들이 바다낚시를 즐기고 있었고 바다낚시용품도.. 2010. 10. 21.
낚시꾼아빠...바다로 가다 1 압해도에서 돔 낚시 잘하시는 분을 보고 낚시병이 도졌다. 물이 다 들 무렵에 삐드락을 노리는 방파제 낚시. 내 채비엔 입질도 안 하는데 그분 낚시는 던지자마자 입질~쏙! 입질~쏙! 어젠 예순 마리나 잡으셨다니... 옆에 앉아 한 수 가르쳐 주십사 부탁했더니 청갯지렁이로 하지 말고 새우를 끼워보라며 봉지를 밀어주신다. 역시... 새우를 끼워도 내 낚시는 묵묵부답... 매년 여름이면 붕어 낚싯대에 채비만 바꿔 잡어낚시로 쏠쏠한 재미를 봤었는데 내로라하는 붕어 낚시꾼인 내게 바다낚시는 공부 할 게 적지 않아 보였다. 본부로 돌아와 창고에 있는 낚시장비를 모두 꺼내 점검에 들어갔다. 모래사장에서 쓰는 원투대, 잉어 릴대, 루어 릴대...릴 두 개... 맡겨 놓고 가져가지 않은 낚싯대들... 글라스 로드 시절의 .. 2010. 9.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