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사진일기

고무밴드, 바람나다

by Gomuband 2011. 4. 4.
요새 고무밴드, 바람났습니다.
하는 일마다 즐겁고
만나는 이마다 곱게 보이고
오랜만에 신바람 났습니다.



항상 '주변이 즐거운 게 나의 기쁨'이라는 신조로 살아왔지만
그동안 기쁘지 않은 날도 많았습니다.
모든 걸 경제원칙으로 풀려는 사람 때문에
오랫동안 마음고생도 했습니다.
마음 정하지 못해 몇 년을 끌며 애먹이던 사람도 있었습니다.
이제 다 지나갔습니다.
모두 제게 얹었던 손을 거두고 떠나주셨습니다.

 

살아감에 가장 중요한 건 무엇일까?
밥일까?
돈일까?
명예일까?
사람일까?
사랑일까?



고무밴드는...
사랑을 첫 번째로 꼽고
그다음에 제가 하고픈 일을 꼽습니다.



영화도 제가 하고픈 일 중의 하나입니다.

 

 

요새 음악 하는 이들은 생각이 많습니다.
무대는 줄어들었고
새로운 시장은 열리지 않고
부업으로 뭘 해보려고 해도
딱히 꼽을 만한 일이 없습니다.
물론 사업을 새로 일으킬 돈도 없지요.
저도 고무밴드 오프라인 카페를 만들어 보려던 계획을 작년에 접었습니다.

 



"그래서 어떡하라는 건데?"
"우리가 왜 너희를 먹여 살려야 해?"


뭘 어떡하자는 게 아니고...
기왕 사는 거 웃으며 살자는 겁니다.
마음 한 번 살짝 바꾸면...
세상의 모든 것을 내게 끌어올 수 있습니다.

부정적인 생각으로 내게 들어오는 복을 차기 시작하면
삶의 기쁨을 찾는 일에서 영원히 영원히 멀어지겠지요.

 

어젠 혼성듀엣 "PAPER"를 만나러 갔었습니다.
전엔 각자 따로따로 노래하던 동생들인데
이제 함께 노래하기로 했답니다.
제가 만든 노래 두 곡을 연습하며 늦게까지 함께 했지요.

아! 옆엔 고무밴드 원년 멤버 종현이가 보이네요.
그동안 천안에서 기타 선생님 생활을 했는데요.
앞으로 공연이나 방송 있을 때 함께 하겠답니다.


듀엣 'PAPER'
이 연정 & 김 동해


세상에 쉬운 일은 없습니다.
저절로 이뤄지는 일도 없습니다.
하지만 하기 싫은 일을 하며 조금 넉넉히 살 것이냐?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소박하게 살 것이냐? 는
본인이 결정해야 할 문제입니다.


위 사진은...
소중한 사람들을 쓰레기 취급하고
귀중한 쳥년들을 사회의 소모품으로 전락시키려고
애쓰시는 분들께 선물로 드립니다.

'오늘의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고 참 감사합니다 ^^  (2) 2011.04.07
고무밴드, 바람나다  (10) 2011.04.04
종교와 나  (4) 2011.04.01
오시라는 봄은 안 오시고  (10) 2011.03.29

댓글10

  • 비이 2011.04.05 01:04

    오늘 이런 마음이셨습니까^^

    늘 생각해요.
    언젠가는 원래의 내 일로 돌아갈꺼라고.
    그 공백을 줄여보려고 마음이 그다지 쉴 적이 없다는게 솔직한 속내입니다.

    "책임"은 현실이니까.
    나는 많이 현실적???인 거라고 스스로 위안하다가도 퍼엉..하고 터집니다.
    자주 터져서 문제이지요.큭.

    무엇인가를 덜어냄을 감축드려요.
    자야할 시간.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4.05 13:44 신고

      남과 같은 삶을 살기로 하고
      벌여놓은 일에 대한 책임
      현실을 외면하지 못하는 양심
      하고픈 일을 하려는 욕망과
      따라주지 않는 현실에서 오는 좌절
      다양한 생각꺼리들이 우릴 가로막습니다.

      판단은 자기 몫입니다.
      사람은 세상이 뭔지 배우는데 30년
      세상을 즐기려고 준비하는데 30년
      이제 좀 넉넉하게 세상을 바라보려고 허리를 펴면
      녹슨 육체와 피폐한 정신이
      "넌 노인이야!"라고 소리치지요.

      삶은 정말 짧습니다.
      내가 설계한 대로 흐르지도 않습니다.
      내가 가는 길, 하루하루의 여정이 행복하다면
      비이님의 삶도 행복으로 가득할 것입니다...^^

  • BlogIcon 하늬바람 2011.04.05 19:34

    말씀하신 모자와 윗옷이로군요.
    잘 어울리시는데요.
    특히 모자 쓰신 모습이 멋지신데요.

    the killer..
    핸폰으로 보는 것보다 더 잘 나왔네요.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이제 저녁 먹고 오늘 찍은 사진 보는 중입니다~
    에구 힘들어^^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4.06 22:01 신고

      내 모습을 본 종현이 말에 의하면...
      충무로 영화판의 꾼(?)같다는.
      또 다른 분은...
      모자 쓰지 말라는.

      우리나라에서 내 머리에 맞는 모자가 없다는 게
      좀 슬픈 얘기인데...
      앞으로 나오겠지뭐.

      하늬가 출연해야 킬러를 찍을 수 있는데...

  • 장유하 2011.04.06 15:52

    마지막 인사가 어째 이렇게 귀엽데용^-^ 아저씨!
    이제 곧 만나겠네요
    자주뵐 수 있으니 신나요!!
    답글

  • BlogIcon zzamstop 2011.04.07 11:33

    정말 예술가의 삶이 혹독한 겨울임을 알게해주시는글과 사진입니다.
    모든일이 사람사는다는것이 경제와 쩐이 맞물려서 돌아가는데
    그과정이 어느한쪽으로만 치우친다는데 문제가 있는것같습니다.
    있는쪽에는 너무 많이 있고 없는쪽에는 하나도없고 하니 말입니다..
    이번에 재벌닷컴에서 발표한 부자들보니 주식배당금만 수백억대로
    아무리써도 자끄만 늘어난다고하더군여...
    에효...~우리같은 서민에게는 이게 무슨소리인지...
    고무밴드 힘냅시다...화이팅...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4.07 14:38 신고

      "소비를 줄이는 길밖에 없습니다."
      요새 가카께서 하신 말씀.
      더 어떻게 줄이라는 말씀이신지요?
      지금도 일식이찬인데 일식일찬으로요?
      생각이 너무 없으신 거 아닌가요?

      저는 가난한 게 버릇이 되어 괜찮은데
      다른 분들은 요새 신 나는 일이 거의 없으시다죠.
      "마음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노래만 열심히 부릅니다.
      고맙습니다...^^

  • marinata 2011.04.08 12:27

    훌쩍 떠나실때 연락주세요.시간 되면 동행하게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