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경요법22

2009년 8월 21일 목3동 성당 봉사 번개같이 하루가 지나고 다시 봉사하는 날. 여의도로 조문 가기로 하여 긴 바지를 배낭에 넣고 자전거 타고 성당으로 출발! 우와~오늘은 젬마님과 마리아님께서 일찍 나와계신다. 오전부터 봉사하셨다는데 오후로 이어지면 힘드시잖아요...이런이런... 인천의 크레타님께서 지원을 나오셨다. 고마운 분...^^ 넷이서 시작하니 분위기도 넉넉하고 빨리 놔드려야 한다는 강박관념도 없어지고... 오전에 많은 분이 다녀가신 탓인지 오늘따라 오신 분들이 적은 것 같다. 오늘도 수석접수원(?)께서 자진봉사를 나와주셨고 진료기록에 번호를 매겨 관리하는 아이디어를 실시하여 빠르게 차트를 찾을 수 있게 되었다. 백 장이 넘는 차트를 일일이 넘겨 이름을 찾는 게 정말 힘든 일이신데...번호 덕분에 한 숨 돌리셨다. 수경요법 봉사방이 .. 2009. 8. 21.
2009년 8월 19일 목3동 성당 봉사 The old bicycle and the field of wheat by Bern@t 오늘도 자전거는 성당으로 힘차게 달려간다. 살짝 만남의 방 안을 들여다보니 벌써 기다리는 분들이 많이 계셨다. 마당에서 숨 좀 돌리고... 부산에서 오신 손님들과 통화하여 저녁 약속하고 2시 15분에 봉사 시작! 사무장님은 계속 체질 판별하시고 그제 도와주시던 자매님께서 오늘도 순서관리 해주시고 저는 계속 놔드리고... 차트가 수북하게 쌓이는데 지원군이 도착하지 않는다. 기다리다 돌아가시는 분도 생기고... 으...한 분만 더 오시면 되는데... 5시 넘어서 잠시 나와 저녁약속을 늦추고 다시 작전에 투입되어 6시 반까지... 흑흑...정신이 혼미해요. 자전거 집에 가져다 놓고 시내로 나가야 하는데 체력베터리가 방전되어.. 2009. 8. 19.
2009년 8월 17일 목3동 성당 봉사 자전거 뒷바퀴 바람이 다 빠져 있었다. 실펑크가 났을 거야. 자꾸 바람이 빠지는 걸 보면... 임시로 바람 가득 채우고 등촌3거리로... 수리점에 맡겨놓고 성당으로 걸어갔다. 오늘은 젬마님이 안 보인다. 편찮으신 걸까? 마리아님과 소피아님도 오시고 사무장님은 계속 체질판별 하시고... 한 자매님께서 차트관리며 순서를 잘 정해주셔서 순조롭게 봉사가 이뤄졌다. 진료기록이 백 장을 넘어섰다. 이러다 컴퓨터를 동원하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 어차피 쓸 것이면 빨리 도입하는 것도 좋을 것이고... 누군가가 폼을 입력하고 증세나 처방DB를 관리할 수 있게 짜야하는데... 프로그램 개발할 재주가 없으니 난감하다. 여럿이 봉사를 하니 한결 수월하게 시간이 흐른다. 재미있는 말씀들도 여기저기서 들려오고... 대기하는 분이.. 2009. 8. 17.
2009년 8월 14일 목3동 성당 봉사 쾌청한 날씨 속을 자전거 타고 성당으로 ^^ 젬마님 혼자 열심히 봉사하고 계신다. 기다리시는 분도 많고... ㅋ...30분이나 일찍 갔지만 결국 점심은 건너뛰라는 계시! 마리아님은 오전에 봉사하고 가시고 젬마님은 점심도 거르시고 지금까지... 젬마님 많이 피곤해 보이시던데... 봉사하다가 병나실까 걱정이 된다. 지난주 주보에 수경요법교육 공지가 나가고 손님(?)이 갑자기 늘었다. 계속 맞으시던 분들과 수경요법에 대해 궁금증을 가지신 분 사무장님이 체질판별하시고 나는 쉴 틈 없이 놔드리고... 눈 깜짝할 새에 두 시간이 지나고 결국 사무장님도 침놓기에 투입되시고... 잠시 숨돌리러 밖에 나와보고... 참 기쁜 것이... 지난주에 침 맞고 가신 자매님. 다리가 아프셔서 한의원에서 침으로 다스리고 계셨는데 수.. 2009. 8. 14.
2009년 8월 12일 목3동 성당 봉사 꼬박 하루 비가 왔는데 또 내리고 있다. 오늘은 자전거를 타지 못하니 버스 타고 출발! 오전에 봉사를 마치고 가셨는지 사무장님만 계시고 손 씻고 바로 봉사 시작! 나이 드신 자매님들은 안 아프신 데가 없으시다. 그중에 제일 고민이 뭐냐고 여쭈니 코 고는 것이라고 하셨다. 피곤하면 코 고는 게 정상인데... 주변 사람들 보기 민망하여 고치고 싶으시단다. 내 마음대로 처방을 바꿀 수도 없고... 대체로 만성 피로를 느끼는 분들이 많다. 천지사방에 스트레스를 주는 일이 가득하니 오죽하랴. 어울려 사는 일이 서툰 현대인들 틈에서 누군들 무사하랴. 선생님이 알려주신 갱년기 처방으로 일단 배터리를 보충 시켜 드리고 부부가 함께 할 수 있는 간단한 뒹굴이 운동을 알려 드렸다. 비타민C 복용은 이미 관심을 두고 계시기.. 2009. 8. 12.
2009년 7월 31일 목3동 성당 봉사 오늘도 자전거 타고 땀 뻘뻘 흘리며 성당에 도착하여 세수 먼저! 사무장님께서 마리아님과 젬마님은 방금 봉사 마치고 들어가셨다고 하셨다. 오전에 미사가 있어서 미사 끝나고 봉사하시다가 2시에 들어가셨다는... 성당에 수경침 때문에 오시는 분들의 사정을 고려하면 미사 마치고 바로 봉사하는 팀과 오후 팀으로 나누는 것도 좋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오늘 수경요법 봉사는... 허리 아프신 중년 여자분 (아드님이 많이 아프신...-,,-) 피곤하신 중년 여자분 얼굴은 노랗지만 손은 붉은 중년 여자분 가끔 덜컥덜컥 신경이 경련하는 젊은 남자분 협심증이 있으신 중년 남자분 목이 잘 안 돌아가시던 중년 남자분 등...이었습니다. 침 놔드리다 보면 눈은 침침하지만... 나름 기쁨이 가득하니 참을 만 합니다. 침 놔드리면서... 2009. 7. 31.
2009년 7월 29일 목3동 성당 봉사 벌써 7월이 다 기울어 갑니다. 일주일에 세 번 봉사 나오는 게 정말 굉장한 일이더군요. 자고 일어나면 성당에 나와있는 것 같아 주 생활이 무엇이고 부 생활이 무엇인지 헷갈릴 적이 많습니다. 오늘도 자전거 타고 성당에 도착. 성당 마당에서 자매님 시술 해드리고 마침 근처에 온 화병으로 힘든 친구 불러서 사무장님께 체질판별 다시 부탁드리고 매번 늦게 오시는 자매님 시술 해드리고 친구도 해주고 나니 여섯 시가 가깝더군요. 말이 2시에서 4시지... 사실 시간이 모자랍니다. 많은 분이 참여하시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겠지요. 불편한 증세를 오래전부터 가지고 있는 분들이 많으셔서 근래에 생긴 불편함부터 다스리라고 배웠다고 말씀드리고 살짝 처방을 바꿔 드린 분도 있었습니다. 원래 무릎 뒤쪽이 아프신 분이었는데 며칠.. 2009. 7. 30.
2009년 7월 27일 목3동 성당 봉사 오늘 사무장님께서는 체질판별과 처방을 위해 흑석동 성당에 다녀오시고 2기 젬마님께서 체질판별과 시술봉사를 하셨습니다. 저는 따님을 데려오신 자매님께 시술 해드리고 시간이 남아 저에게 시술을 해보았습니다. 제 체질(금음)로 침을 놓아 등에 뾰루지가 생겼다가 가라앉은 것이 의아하여 제 체질의 반대 체질인 목음체질로 시술을 했는데 술 먹은 사람처럼 눈이 반쯤 감겼고 사무실로 돌아와서는 미식거리는 지경까지 이르러... 다시 금음체질로 그대로 시술했더니 미식거리는 것은 없어졌습니다. 날 좋을 때 야외에서 다시 체질판별을 해보아야겠습니다...^^ 2009. 7. 28.
2009년 7월 24일 목3동 성당 봉사 오전에 미사가 있었던 관계로 두 분은 미사 끝나고 봉사하시고 저와 사무장님은 2시부터 4시까지 자리를 지켰습니다. 관절염으로 고생하시는 자매님께 혈자리 찾는 방법도 알려 드리면서 천천히 시술 해드렸습니다. 직접 배우셔서 치료하시기를 권해 드렸지요. 모든 병은 한 곳이 안 좋으면 다른 병으로 차례차례 진행이 되는 것 같습니다. 관절염에 당뇨에...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음 월요일에 뵙지요...^^ 2009. 7.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