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사진일기

도루묵

by Gomuband 2010. 8. 17.
을지로 영락 골뱅이집 건너에 도루묵 집(을지오뎅)이 있었다.
(2호선 을지로 3가 역 12번 출구 나와서 왼쪽으로 스윽 돌면 보인다.)
그 골목은 골뱅이만 찾아 드나들었기에
도루묵 집이 언제 생겼는지도 몰랐다.
골뱅이를 먹지 않고 둘둘 치킨을 먹은 날,
뭔가 허전하여 2차로 도루묵 집을 갔다.
(2호선 을지로 3가 역 11번 출구로 나와서 오른쪽으로 돌면 있다.
 영락 골뱅이 건너편이라는 말씀!)



일반적인 가게처럼 가운데 통로를 내고
양옆으로 테이블을 놓은 게 아니고
오뎅 바처럼 긴 테이블을 형편에 맞게 사용한다.
즉! 아무 데나 맘대로 앉아라! 이 거다...
(원래 오뎅 집인 건 나중에 알았다.)



테이블엔 미리 세팅되어있는 소품들이 있다.
소주잔과 식사 연장 같은 거...



오늘도 일을 너무 많이 해서 머리를 좀 식혀야 하는
초조침과 함께 했다.
우린 한 달에 두 번 정도 만나서 마구 퍼먹는다.



예쁘게 놓인 장 그릇.
나오다가 주방에 계신 주인장을 뵈었는데
모든 먹거리가 정갈한 이유를 알 것 같았다.



냄비오뎅도 있지만
손님들은 거의 생선안주를 드신다.



정리가 잘 된 식당에 가면 일단 기분이 좋아진다.
음식이 좀 아니더라도 기분 좋게 먹을 수 있다는 말씀!



드디어 병뚜껑이 열리고...



냄비오뎅을 시키고 또 뭘 시킬까 궁리 중이다.



서울에서 먹는 병어는 좀 아니지만...
올해 병어 시즌을 놓쳤으니...냉동 병어라도...
병어는 전남 지도에서 먹어야 한다고 굳게 믿고 있다.



어떤 안주가 먼저 나올까?



우히히...병어가 먼저 나왔다.
예쁘게 썰어져서...



아~침이 고인다...



도루묵 조림도 나왔다.
진짜 옛날에...
커다란 솥에 알 통통한 도루묵을 넣고 된장 풀고 국 끓여
정신없이 먹던 생각이 난다.
식사 때마다 워낙 여럿이 먹어서
첫 그릇 밥을 푸고 마지막 그릇을 풀 때쯤엔
첫 그릇에 다시 밥을 퍼줘야 하는 아비규환 같은 식사시간이었다...ㅜㅜ



요새 전어가 다시 각광받듯...
도루묵도 다시 조명받기를...



오늘도 누드 보너스...^^

'오늘의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해로 동해로  (2) 2010.08.18
도루묵  (4) 2010.08.17
공연과 유흥 사이  (16) 2010.08.11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  (4) 2010.08.06

댓글4

  • 초조침 2010.08.17 18:48

    오늘은 다른거 먹자구요
    ㅠㅡㅠ
    둘둘 헉 -
    고무뺀드 만나러가는 지하철에서..
    답글

  • BlogIcon 요팡 2010.08.18 09:48

    백화수복이 아직 있네요 ㅎㅎ 80년대말 당시 대빵이 따끈한 정종 잔술을 좋아해서 그양반 모시고 소공동 뒷골목을 많이 누볐었는데요. 돌아가신 그 대빵이 갑자기 생각났습니다. 백화수복 보고서. 백화수복이 정종 맞죠?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0.08.18 12:24 신고

      청주 잔술의 매력은 대단하지요.
      간단한 안주에 따끈한 청주 한잔이면
      적당히 취하고 기분도 넉넉해집니다.
      겨울이 되면
      을지로 3가역 근처의 '동경우동'과
      종각 건너편의 '육미집'에서 청주 잔술을 즐깁니다.
      아! 그리고...
      '백화수복'이나 '정종'은 모두 청주의 상표이고
      원래 술이름은 청주라고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