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사진일기

공연과 유흥 사이

by Gomuband 2010. 8. 11.
하느님, 저를 용서해 주세요.
꾹~참지 못하고 또 화를 냈어요.
왜 저는 좋은 게 좋은 거야...하고 술렁술렁 넘어가지 못하는 걸까요?
아직도 제로검법을 다 연마하지 못해서 그런 걸까요?
사진을 보니 얼굴이 뻣뻣하게 굳었네요.

매주 열리는 공연도 아니기에
아주 가끔...거의 일 년에 한 번 여는 공연이기에
많은 것을 담고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가득할 거에요.
하지만 공연엔 관객의 마음을 끌어가는 순서가 았어요.
차분한 음악으로 시작하여 강한 음악으로 마치는 게
연주자들과 관객을 배려하는 일반적인 연출법이죠.

Canon | Canon VIXIA HV30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2.8 | 0.00 EV | 45.6mm | Flash did not fire | 2010:08:07 19:53:50


아무리 좋은 프로그램을 준비했어도...
반주기와 떠들썩한 분위기가 관객을 휩쓸고 지나간 다음엔
제대로 차분히 공연을 진행할 수 없게 되지요.

'아저씨, 계속 분위기를 띄워야지...다운 되잖아요...'
맞습니다. 관객님.
당신의 말씀이 옳아요.
우린 락밴드로 진용을 갖춰 댄스파티를 해야 했어요.
아니면 '오부리'라고 불리는 관객 노래자랑을 계속 해야 했어요.
죄송해요.
다음부턴 '여행을 떠나요'로 시작할게요.
대신!!!
나오셔서 신나게 춤추셔야 해요...^^



볏가리 마을 홈피에서 사진을 빌려왔습니다
이번 공연에선 김영조 씨가 '고무밴드의 친구들'로 참가하여
그동안 만들어 놓았던 시노래들을 선보였지요.
볏가리 마을 관계자 여러분과 참석하셨던 관객께 감사의 마음 가득 전해드려요.

SAMSUNG TECHWIN Co. | SAMSUNG GX1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5sec | F/8.0 | -1.00 EV | 24.0mm | ISO-140 | Off Compulsory | 2010:08:08 10:16:37


볏가리 마을에서 하루를 묵고...
영조씨가 먼저 올라가야 하기에 태안으로 일찍 나왔어요.
차 시간이 많이 남아 백화산 마애불을 구경하러 갔어요.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3442sec | F/2.8 | 3.9mm | ISO-64 | No flash function | 2010:08:08 17:01:31


태안에서 지인과 점심을 했지요.
'홍두깨 칼국수' 좋은 집을 알게 되었네요.
지인이 추천하는 구례포로 다시 올라갔지요.
깨끗한 물과 백사장...
오랜만에 수영을 했어요.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946sec | F/2.8 | 3.9mm | ISO-64 | No flash function | 2010:08:09 14:47:09


만리포의 '해바라기 카페'에서 하룻밤을 신세 지고...
오랜만에 찾은 송현지.
토실토실한 토종붕어 대신 블루길이 가득하더군요.
아~이제 붕어낚시도 접어야 하는 걸까요?



낚싯대를 접고 구례포로 다시 올라갔습니다.
수영하면서 바지락을 잡아 갯바위로 낚시를 하러 갔습니다.
썰물 때라 입질이 거의 없었어요.
학꽁치들이 이리저리 우르르...



하늘이 정말 아름답게 열려있었어요.
텐트치고 하룻밤 더 묵고 싶었는데...
이젠 올라가야 한다네요...ㅜㅜ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672sec | F/2.8 | 3.9mm | ISO-64 | No flash function | 2010:08:09 19:06:49


태안으로 내려올 때, 아이들에게
'처절하게 놀자!'라고 말했었는데
정말 시간을 잘 쪼개 쓰고
하늘도 도와주시고
모든 분들이 도와주셔서
감사한 여행을 무사히 마쳤네요.
넘어가는 해를 붙잡는 저녁놀이 아쉬움을 더해주고 있어요.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643sec | F/2.8 | 3.9mm | ISO-64 | No flash function | 2010:08:08 16:53:54


날이 시원해지면...
한 번 더 와야겠어요.
물때 맞춰서...^^

'오늘의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루묵  (4) 2010.08.17
공연과 유흥 사이  (16) 2010.08.11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  (4) 2010.08.06
또 비 오셨다  (2) 2010.07.29

댓글16

  • BlogIcon 요팡 2010.08.12 08:26

    반주없이 핑거스타일 기타를 치는 사람은 더 처절하게 겪는 상황이라네요. 아 띠바 머야 저거???.. 제로검법 제로검법..ㅋㅋ 고무밴드님 글을 읽노라면, 빨리 한국 돌아가서 고무밴드님 가방모찌겸 시다바리나 하면서 따라댕겼으면.. 하는 생각이 간절해집니다.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0.08.12 13:21 신고

      관객을 모으고 집중하게 하는 것도 연출의 중요한 기술이죠.
      판만 벌여놓고 어떻게 끌어가야할지
      잘 모르시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뒤에 나오는 연주자나 가수는 황당한 일을 많이 겪지요.
      세 곡 정도 연주하고 빠지는 경우엔
      현장에서 사라져 버리면 그만이지만,
      한 시간을 끌어가야하는 입장에선 난감할 때가 많습니다.

      한국에 오시지 마시고...
      하와이~쯤에서 만나시지요...^^

  • BlogIcon 하늬바람 2010.08.12 18:10

    집에는 9일날 내려왔습니다.
    차가지고 올라갔다 왔더니 엄청 피곤하네요.
    아무래도 늙었나봅니다. ㅎ
    내일이나 모레 다시 서울을 가야 할 듯 합니다.
    누가 상을 당하셨다고 해서..
    며칠 걸릴 듯 합니다.
    15일에는 집에를 못 내려올 듯하구요.
    16일 저녁 쯤에 집에 들어 올 듯 합니다.
    울산 일정은 언제 끝나시나요?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0.08.12 20:28 신고

      내가 내려가니까 하늬가 또 올라오는구나.
      울산 행사는 16일밤 9시쯤 긑난대.
      상치르고 내려오면 피곤하겠다.
      오늘밤엔 목포로 출발!!!

  • 마담 영 2010.08.13 07:27

    제목자체로 많은 생각이 들게하는 늦여름의 쓸쓸한 글
    몇번 읽다보니 비가 세게 내리시고... 하늘마저 갈라 버리려는 듯
    무서운 빗소리에 이런저런 망상을 섞어, 그냥 내어 버리는 중입니다.

    ...그래도 다시 공연을 떠나셨군요, 쩌그로...
    마치 서부영화 주인공의 등장처럼 멋지게 찍은 사진을
    글의 마지막으로 해 주시고...

    Keep it up, our dearest Gomuband !!!
    We do love you......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0.08.17 14:04 신고

      4박5일의 일정을 마치고 이제 올라왔네요.
      공연과 유흥을 사이 좋게하려면
      어떤 머리를 써야할 지...
      모든 뮤지션과 진행자의 숙제일 것 같네요.

      여름 다 지나가는데...
      애들 데블고
      후딱 바다에 다녀오시요 잉~^^

  • 연세영 2010.08.14 12:27

    형 안부 전합니다. 무더위에 안녕하신지요
    찬바람이 불면 음반 작업 다시 시작 하려구요.
    올 가을엔 데이드림 악보집(음악출판사 돋을새김) 나옵니다.
    형 그리고 전에 말씀하신... '로드'(UF*) 말에요?
    정확히 어느 동네에서 보신거죠? 인터넷 서핑을 해보니
    비슷한 기사가 나와서 말에요^^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0.08.17 14:10 신고

      항상 열심히 사는 세영아 ^^
      악보집이 나온다니 미리 축하하마.

      로드는 2001년 충북 영동의 금강 지류
      둑에서 목격했고...
      그 전날 영동에서 UFO를 본 사람이 있었어.
      우리나라에도 추적하는 협회가 있어서 여쭤봤지...^^

  • 차꽃 2010.08.15 17:35

    잘 받아온 시디를 오는 길에 큰언니와 들으며 행복하게 선물언니 집에 도착했습니다. 그래서 세자매ㄷ가 또 다시 듣고 있습니다. 몹시 흐뭇하게 좋아하면서요. 3년을 넘게 듣고도 이렇습니다. ㅎㅎ 오랜만에 다시 간 갑수도예는 늘처럼 편안하고 넉넉하여 좋았습니다. 그런데 오다보니 빠트리고 온 말이 있었어요. 고맙습니다. 인사를 못하고 왔어요. 가야금과 연주연습 하시는 것도 보고 오고 싶었는데 .. 하여간 잘 계시다 조심히 가세요. 꾸우벅^(^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0.08.17 14:12 신고

      이궁...아직 곡을 몰라서 이번 연습은
      분위기 익히는 정도였어요.
      기타가 연주할 부분을 만들어야한답니다.

      세 자매가 오손도손 이야기 나누시며
      가까운 곳부터 슬슬 여행 다니셨으면 좋겠습니다.
      가을엔 경치 좋은 곳에서
      문화나눔행사를 몇 번 할 거에요.
      당연히 광주에서도 해야겠죠?
      항상 고맙습니다...^^

  • BlogIcon 요술배 2010.08.15 18:40

    그런거 같습니다.
    모든일이나 사건은 곡절이 있거나 사연이있게 마련이고
    연주도 그 장소 분위기에 알맞는 흐름이 있지않겠나 싶습니다.
    경남 대야산갔다가 비만 졸딱맞고 초입에서 되돌아 하산했습니다.
    두둥~^*^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0.08.17 14:14 신고

      그렇지요?
      작은 화병에 여러 꽃을 꽂으려하면
      흉해지는 일이 많습니다.
      장미 한 송이가 때론 더 아름다울 수도 있는 것을...

      비는 누구도 막을 수 없으니
      비 오시면 차 안에서 다른 거 하시면서
      즐기면 좋겠어요...^^

  • 연세영 2010.08.19 13:37

    형 UF* 절대로 봤다고 하면 안되요.병원에 끌려가요^^ㅠㅠ
    답글

  • rebooting 2010.08.19 23:40

    답장도 못드렸네요...몬일이 있었나..여기 저기 출장가느라....

    물때 맞춰서 오세요..야간이나 낮이나 한번 시원하게 갯벌을 산책하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대신 다리좀 많이 불편하지만........

    우쿨렐레는 아직도 확인 못했네요.... 2박3일 캠프들어와 있어서(서초휴양소)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0.08.20 13:15 신고

      항상 긍정적으로 잘 지내니 보기 좋아.
      아이들에게 사랑 듬뿍 쏟는
      아버지 같은 선생님이 되시게.

      우쿨렐레 AS 보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