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ric Clapton18

20131015 늦게 달린 호박 썰어 넣고 찌개를 끓였습니다. 속이 좀 불편할 땐 우리 음식이 최고지요. 시장에서 파는 된장도 좋지만 구수한 우리 된장이 자꾸 생각나는 걸 보니 날이 좀 추워진 게 틀림없습니다. 양희가 준 집된장이 있는데 좀 덜어놔야겠습니다. 아끼느라 안 먹고 깊숙이 숨겨놓았는데 이제 꺼낼 때가 된 모양입니다. 오늘의 뮤비... Eric Clapton - I Shot the Sheriff 2013. 10. 16.
20131014 어젯밤 매니저는 천안에서 올라가고 저는 정안휴게소에 차를 세우고 잠들었습니다. 깨어보니 밤 한 시더군요. 으드득대는 몸을 풀고 천천히 달려 네 시쯤 월선리에 도착했습니다. 낮에 일어나 차에 실었던 장비를 모두 다시 옮기고 케이블 정리하고 나니 해가 기웁니다. 서편으로 기우는 햇볕이 너무 좋아서 구수한 커피 한 잔 놓고 앉았습니다. 휴...오늘로 가을 휴가도 끝입니다...^^ 오늘의 뮤비... Jimmy Page, Eric Clapton, Jeff Beck - Stairway To Heaven 2013. 10. 16.
20130916 현미 쌀포대를 열어보니 손님들이 많이 오셨더군요. 완전히 밀폐된 용기에 넣기 전엔 오시는 손님 막을 방도가 없습니다. 노란 닭도 병아리를 열 마리 데리고 다니고 콜라도 새끼를 네 마리 기릅니다. 주변의 동물들이 거의 암컷이라 새로 나온 어린 것들 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고양이 새끼도 아주 어릴 때는 여우만 한 귀를 가졌습니다. 오늘의 뮤비... Eric Clapton - River of Tears 2013. 9. 17.
20130915 오늘 아침은 윈도 XP 바탕화면 같은 하늘이 펼쳐졌습니다. 흰 크레용으로 명절 인사를 적어봅니다. 한쪽은 담쟁이덩굴이 한쪽은 나팔꽃이 가득 덮인 지붕 벌레는 좀 많아지겠지만 내년엔 꿈꿔봅니다. 함평 - 강진 - 목포 나들이. 오늘의 뮤비... Eric Clapton - Old Love 2013. 9. 17.
20130914 요샌 여름에도 코스모스가 많이 피지만 예전엔 가을을 대표하는 꽃이었죠. 뜰에 길게 자란 코스모스가 드디어 꽃을 피웁니다. 얘네들은 다른 코스모스보다 줄기가 굵고 마구 번지면서 세력을 넓혀가지만 쑥을 만나면 주춤하더군요. 이런 스팸에 누가 속겠느냐만... 법원등기란 말에 누르실지도... 오늘의 뮤비... Eric Clapton - Badge 2013. 9. 17.
20130913 어젠 최기종 선생님과 갑자기 만나게 되어 남악에서 잤습니다. 아침에 호박죽을 맛있게 먹고 나왔는데 가까이에 있는 송옥 막국수의 유혹을 참지 못하고... 어쨌든 속을 시원하게 풀고 돌아와서 잠시 꿀잠. 오후엔 광주에서 오신 차꽃 님과 친구분들 뵙고 다시 취침. 귀한 선물 감사합니다...^^ 오늘의 뮤비... Eric Clapton - Bell Bottom Blues 2013. 9. 17.
20130610 감자 꽃이 피었습니다. 달밤에 보면 예쁘겠지요? 호박꽃도 두 개 피었습니다. 나름 순지르기를 해주었는데... 치즈 한 장 올린 달걀 프라이와 케첩 뿌린 상추로 샌드위치를 만듭니다. 외출할 일 없을 때는 소주도 한 잔! 오늘의 뮤비... Eric Clapton - 'Please Be With Me' 2013. 6. 11.
20130305 어젯밤에 내려왔는데 오늘 아침에 매니저 아버님께서 돌아가셨다는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많이 쇠약해지셔서 걱정했었는데... 가끔 모여 세상 이야기 나누는 분들께 연락하고 내일 올라가기로 했습니다. 좋은 곳에 가셔서 편안하시기를 빕니다. 오늘의 뮤비... Eric Clapton - 'Tears In Heaven' 2013. 3. 9.
20121226 오늘은 지난 7월에 다녀갔던 현경중학교에서 앵콜 청소년 문학축제가 있는 날입니다. 광덕사에서 자고 번개같이 달려갔습니다. 이번에는 전 학년이 모두 참가하여 자기가 하고픈 놀이를 합니다. 지난번에 함께했던 친구들과 새 친구들 모두 음악실에 모여 캐럴을 만들었습니다. 월선리로 기타를 배우러 오던 송이도 함께 했지요. 오른쪽은 기타를 배우고 싶다는 꿈돌이...^^ 크리스마스는 함께 있고 싶다는...절규. 내년엔 꼭 이루어지기를...^^ 저녁엔 화순 정윤천 시인의 '술 빚는 마을'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잠이 솔솔 왔지만 맛진 우럭탕과 복분자술에 다시 복원되더군요. 대전에서 오신 희인님과 광주의 혜경님 오랜만에 함께 소리를 낸 나무... 모두 반가웠습니다. 손님들 모두 가시고 윤천 님과 함께 취침. 행복한 날이 .. 2012. 12.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