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사진일기

20201113금 - 장떡 좋아해? Do you like jang tteok?

by Gomuband 2020. 11. 15.

 

어렸을 때 집에서 부쳐 먹던 부침개는

묽은 밀가루 반죽에 호박, 부추, 김치를 넣어

솥뚜껑에 돼지기름 녹여서 부쳐내던 거였어.

간이 있으면 그대로,

싱거우면 간장 찍어서  먹었지.

조선간장 찍어 먹은 적도 있어.

그때는 돼지비계로 부친 부침개 냄새가 싫었는데

요새는 은근히 그리워.

 

이후,

밀가루 반죽에 고추장을 넣고

부추, 청양고추를 잘게 잘라 넣은 장떡을 먹어 보고

허연 부침개와는 작별했지.

 

내가 장떡 부칠 때는 토마토케첩을 조금 넣어준다네.

다 부친 다음 치즈를 덮어 먹은 적도 많고.

재료는 냉장고에 있는 것 뭐든지 넣어도 돼.

남은 반찬 다 넣고 가위로 잘게 잘라서 반죽하면 된다니까.

넣을 재료가 진짜 없을 때는 냉동만두 부숴서 넣어도 괜찮아.

신김치가 없을 때는 안 넣어도 되지만

청양고추가 없으면 향이 안 날걸.

 

신김치가 없을 때

식초를 넣어주라는 건 오늘 처음 배웠네.

 

옛날 휴대폰 사진


김치전을 바삭바삭하게!

 

 

영상 밑의 글을 옮겼습니다.

 

가운데는 쫄깃! 끝은 바삭!
쫄깃 바삭한 야식 메뉴 김치전입니다.

==========================

김치전

[재료]

신김치 약2컵(260g)
황설탕 1/2큰술(6g)
물 1과2/3컵(300g)
부침가루 2컵(220g)
청양고추 2개(20g)
대파 2/5대(40g)
소시지 2개(90g)
고운고춧가루 1큰술(6g)
식용유 적당량

[만드는 법]

1. 신 김치는 가위를 이용하여 잘게 자른다.
   (신 김치가 아니면 양조식초를 넣어주면 된다.)
2. 대파와 청양고추는 송송 썬다.
3. 소시지는 최대한 얇게 편 썬다.
4. 큰 볼에 신 김치, 대파, 청양고추, 소시지를 넣고 섞는다.
5. 고운 고춧가루, 황설탕, 부침가루, 물을 넣어 뭉치지 않게 섞는다.
6. 프라이팬을 달군 뒤 식용유를 넉넉히 두르고 반죽을 넣어 얇게 편다.
7. 반죽이 익기 시작하면 팬을 돌려가며 기름이 김치전 안쪽으로 들어가게 한다.
8. 가장자리 윗부분이 익기 시작하면 뒤집는다.
9. 뒤집은 후 팬을 돌려가면서 부쳐주고 완전히 익으면 다시 한번 뒤집어 익힌 뒤 완성한다.

 

 유튜브로 가셔서 구독과 좋아요, 댓글로 많이 성원해 주세요유튜브 가기


아래 존 카터 코벨 박사(기사 바로 가기)의 책은 두 권 구할 수 있어요.

한국에서 나온 책 세 권 중 한 권은 절판되어 중고 책이 정가의 4배가 되었네요.

우리 역사의 진실이 담겨있습니다.

꼭 읽어보세요...^^

 

 

이미지 출처 : 교보문고

 

 

'부여기마족과 왜(倭)' 교보문고 바로 가기

 

 

이미지 출처 : 교보문고

 

 

'일본에 남은 한국 미술' 교보문고 바로 가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