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아워...내가 제일 좋아하는 시간

 

어젯밤 완전히 꼴딱 새고 대충 자고 일어났더니 하루가 쉬~약 가버렸다.

좀비들도 잘 지냈어?

 

요샌 18-55 번들렌즈가 손에 익어서 다른 렌즈는 쳐다보지도 않네

 

40일 정도 더 쉬어야 하니 진짜 뭘 하나 제대로 해야겠다.

직업이 음악 만드는 건데 왜 매일 카메라만 주무르고 있니?

나도 날 잘 아는데 어떤 일 하기 전에 꼭 딴짓을 징하게 하더라. 

 

걸어서 출근하는 언덕길. 항상 태극기가 걸려있다 

 

다들 나름대로 살아간다.

살아보니 별 거 아니다.

그저 자기 좋은 거 하고 살아라.

인생 엄청 짧다.

불평 하지말고 내 앞에 놓인 것에 감사하다 보면 다 잘 되게 되어있다.

하느님이 괜히 계시냐?

 

좋은 카메라는 없다. 내 맘에 드는 색을 내주는 카메라는 있다

 

며칠 동안 윈도우 10 패드에서 글을 썼는데

SD카드 리더가 호환이 잘 되지 않아서 다시 돌아왔다.

2008년에 나온 카메라도 잘만 연결되는데 왜 리더가 헤매냐?

다시 USB 2.0 리더 사러 가야겠다.

 

바닥에 내려놓고 찍는 거 재미있어진다

 

처음 산 디카는 코닥 DC215

다음에 DC 4800.

괜히 다시 꺼내어 사진 찍어 보고 싶어 졌다.

이유는

느낌 있는 사진은 좋은 카메라보다

좋은 찍사와 정성, 끊임없는 공부가 만들어낸다는 걸 요새 조금씩 깨우치고 있거든.

나만의 사진을 찍고 싶으면 나의 느낌을 잘 담아주는 기계를 먼저 정할 것.

그 다음에 그 카메라로 오래오래 연습할 것.

기타도 마찬가지잖아 아냐? 잘 암시롱.

 

일몰은 언제나 아름다워

 

빛을 읽는 기술을 익히려면

다양한 조건에서 많이 찍어 보면서 내가 원하는 상태만큼

빛의 양을 가감할 수 있게 꾸준히 연습하는 수밖에 없다.

 

바람이 얼마나 많이 불었는지 구름이 금방 지나가 버렸다

 

자신 없고 귀찮을 땐 AUTO로 놓고 마구 찍는 것도 좋다.

뭐든지 생각을 지나치게 하다 보면 금방 질리게 되니까.

가끔 신경 안 쓰고 팍팍 찍는 게 좋아.

그래서 KODAK DC 215에 배터리 넣어주려고. 

고정 초점에 109만 화소.

요새 1억 화소 폰카도 나왔는데.... 나는 거꾸로 간다. 

 

얼마나 추웠는지 겨울옷 다시 꺼내입고 나갔다 왔다

 

어제 밤새 공부했어.

내가 잠 안 자고 공부하면 뭔가 수상하잖아 그지?

그래. 4K 동영상 찍을 수 있는 미러리스 카메라 골랐어. 렌즈 교환식.

캐논 M50과 파나소닉 G7 사이에서 갈등하다 결국은 파나소닉 손 들어줬지.

옛날에도 파나소닉 NV-DX1이란 캠코더 썼었거든(DV 720X480 알아?).

캐논 HD 30(1920X1080 FHD) 캠코더는 아직도 있어.

이걸로 영화도 찍었거든.

돈 어디서 났냐고?

일본 가는 뱅기값 환불해준대서 확 질렀다. 왜?

G7이 많이 싸져서 54만 원이야.

계속 굶어야지 뭐.

 

이 밤에도 혼자 펄럭이는 태극기 불쌍하지도 않냐?

 

제발 정신 좀 차리고 살자.

어번에 삽질하면 난 정말 떠날 거야.

# 모든 사진 Pentax K-X

'오늘의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0320 - 휴업 26일째  (0) 2020.03.20
20200319 - 휴업 25일째  (0) 2020.03.20
20200318 - 휴업 24일째  (0) 2020.03.19
20200317 - 휴업 23일째  (0) 2020.03.17
Posted by Gomuban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