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사진일기

20200308 - 휴업 14일째

by Gomuband 2020. 3. 9.

 

 

마음이 무겁다.

오죽하면 거짓말을 하면서까지 병원에 입원하려고 했을까?

우리나라에 만연한 '아니면 말고... 헤헤' 하는 것들이야 쳐 죽이면 되지만

몸이 아프다는데는 더 할 말이 없다.

 

 

거짓말이 통하는 사회는 정말 위험하잖아.

살짝 장난으로 거짓말을 하는 것과 거짓으로 도배한 삶을 사는 건 다르지?

그렇지?

잘 알면서도 매일 거짓말 지어내느라 애쓰는 거 보면 좀비들은 이제 가망이 없는 것 같아.

 

 

이게 뭘로 보이냐?

이거 된장이야. 애들은 못 먹는 거야. 저리 가서 놀아라.

에이 구라 치지 마세요. 거짓말인 거 다 알아요.

 

이제 좀비들 고향은 양치기 소년소녀의 본거지가 될지도 몰라.

앞으로는 무슨 일할 때 고향 이야기가 좀비들 앞을 가로막을지도 몰라.

아! 또 하나 있네.

왕년에 교회 좀 다녔다는 말도 위험해질 것 같아.

내가 면접위원이면 충분히 고려할 것 같은데? 안 그래?

 

 

'자수하여 광명 찾자!'라고 쓴 지 하루밖에 안 지났는데

또 거짓말에 백병원 박살 났다.

이제 정말 '코로나 19를 무기로 사회에 폐를 끼친 죄'로 구상권 청구를 고려해봐야겠어.

'오늘의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0309 - 휴업 15일째  (0) 2020.03.10
20200308 - 휴업 14일째  (0) 2020.03.09
20200307 - 휴업 13일째  (0) 2020.03.08
20200306 - 휴업 12일째  (0) 2020.03.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