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사진일기

관악에도 봄은 내리고...

by Gomuband 2011. 3. 5.
친구...잘 지내나?
지난겨울에 얼어 죽지 않았다면 이달엔 볼 수 있겠군.
나나 자네나 쌀독이 간당간당하여 서로 찾지 못함이 당연하니
오래 못 보고 지냄을 그리 원망 말게나.



난 작년 겨울에 아주 쪼글쪼글해졌어.
나이가 오십을 넘겼으니 당연하겠지만
가죽만 남기고 볼 안의 살이 자꾸 줄어드는 것 같단 말이야.
머리카락이야 벌써 빠졌으니 말할 필요도 없고...
이제 겉모습으로 들이대기에 우린 너무 늙어버렸군.



공연녹음이 있어서 관악에 다녀왔지.
이 녹음도 매년 봄가을로 두 번 있는데
몇 년에 한 번씩 불러주니 참...



구내식당이라 싸긴 싸더군.
3,500원에 오징어삼겹살 볶음을 먹었다네.
만두국은 2,500원이야.
우리 동네도 이런 식당 있으면 참 좋겠다 싶었네.



식당 건물 앞에 아담한 연못이 있더군.
얼음이 덜 풀려서 석양을 예쁘게 반사하고 있었지.
아하...맞다 여기 자네 모교야.
자넨 동숭동에서 다녔겠지만...



공연 전 리허설 장면이지...
아래층은 고음이 모자라고 위층은 저음이 모자란 전형적인 강당.
그래도 대강당이야.



잘 마치고 돌아와 집에서 간식을 먹었다네.
막걸리가 좀 땡겼지만 그냥 뻘건 소주로.
달걀 네 알 삶아서...
지난 명절 때, 달걀이 열한 알에 이 천원으로 올랐다네.
그래도 우리 동네는 서민촌이라 물가가 싼 편이야.



봄이 오면 나가 놀 때 들으려고 스피커를 하나 샀어.
아이폰 스피커가 모노고 소리도 그리 크지 않아서...
아이락스에서 나온 건데 '라코니아 K2000'.
AA 전지 네 알이나 USB 전원으로 작동돼.
전지로 48시간 간다니 이삼일 여행은 충분하다고 보네.
올해부턴 난 이거 틀어 놓고 춤을 출 생각이야.
운동 겸 유흥 겸...겸사겸사...님도 보고 뽕도 따고...

하여튼 빨리 서울로 이사 나와.
심심하기도 하고...
홀아비들은 모여서 살아야 돼...^^


'오늘의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무밴드 다음QR코드  (6) 2011.03.07
관악에도 봄은 내리고...  (6) 2011.03.05
황혼  (4) 2011.03.03
20110225 광주에 문상 다녀왔습니다  (4) 2011.02.28

댓글6

  • 차꽃 2011.03.06 19:32

    머지 않아 아리수님이 이사를 나오실 모양이군요. 모여 사시는게 좋아요. 그 말씀이 따악 맞습니다. 서로 옹기종기 모여서 군불 지피듯 손온기도 모으고 마음온기도 나누며 살아가는게 참 고마운 나날들이 될겁니다.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3.07 20:39 신고

      거참...귀신 같으슈.
      어찌 원기에게 보내는 편지인 줄 아셨을까요?
      참참참...
      원기가 김포로 오면 들고나는 길목에 제가 있어서
      참새방앗간 들리듯 자주 볼터인데...
      둘이서 얼굴만 멀뚱멀뚱 보고 있느니
      강화도에 가서 낚시하는 게 좋겠지요.
      날 따뜻해지면 홀아비들 손잡고 소풍 갈 계획 세워야겠어요...^^

  • BlogIcon 하늬바람 2011.03.07 09:39

    작년 겨울에 쪼글쪼글 해지셨다는 말에 웃음^^
    제가 보기엔 쪼글쪼글 해지신 건 아닌 듯 하였는데
    사진이 그렇게 나왔네요.ㅎ
    홀아비들은 모여 살아야 한다는 말에 다시 웃음^^
    이곳은 이제 간혹 나무에 잎이 올라오고 있는 것도 보이고,
    매화가 꽃망울을 터트리기도 하고..
    봄이 이제 만개하려고 합니다.
    그런데 어찌 이리 마음이 쓸쓸할까요?
    생각이 많은 요즈음입니다.
    저도 그 홀아비들에 끼어야 할까 봅니다^^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3.07 20:35 신고

      ㅋ..하늬가 봄을 타는 구나.
      여인이건 남정네건 봄이 오면
      몸의 기운이 성하고
      정신은 몽롱해져서
      감성이 최고로 번득이지만
      빛나는 감성을 사랑으로 바꿔줄 소재가 빈곤하여
      봄바람에 논둑 태우는 연기 날리듯 아쉬움만 훨훨...

      이번 봄에 이사 잘~하고
      카페약국도 잘 차리고
      마음이 쓸쓸하지 않도록 많이 기도할게.
      홀아비 클럽에 하늬가 오면 대환영이지...^^

  • BlogIcon 요술배 2011.03.07 14:53

    중년의 멋이 흐르는
    중후한 모습이 괞찬다고 보여지는데요~^^
    나이들수록 살이 조금 쪄야 품위가 묻어나고
    너무 마르거나 껑충하면 까칠해 보여서 별루여여..ㅎ~^^

    홀애빈 아니지만 가끔 틈새애 끼어 주셔여..ㅎ~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3.07 20:30 신고

      배 나오면 무릎이 약해져서 곤란하지요.
      적당히 먹고 적당히 걸어야하는데요...

      'Lonely Walker's Club' 어떠신지요?
      홀아비건 홀여인이건 가끔 만나 걷는 모임.
      봄소풍 겸 창단모임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