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무밴드기타클럽59

20150627 - 그냥 웃고 말지요 세월은 쏜살같이 흐르고 넋 빠진 일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일어나는데 뭐가 변하고 있고 뭘 어찌해야 하는지 모르는 분이 꽤 많네요. 다시 '직무유기'라는 글을 쓰는 것도 부질없게 생각돼요. 그냥 웃고 말지요. 어떤 일이 벌어졌을 때, '이럴 땐 이렇게 해야 하는 거 아냐?'라고 생각이 들지 않으신다면 이미 도사의 경지에 들어서신 거에요. 이제 명예도 재물도 넉넉하게 챙기셨으니 조용한 곳에서 웃으며 사세요. 전 세계가 미쳐 돌아가는 것 같지만 그렇지 않은 곳이 훨씬 더 많아요. 어떤 나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착한 사람들을 초조하게 만들고 있는 거랍니다. 지금 달려가는 길이 어렵다고 느껴진다면 매일 새벽에 일어나 빵을 구우며 평생 사는 사람이 어떤 마음으로 세상을 대하는지 가만히 생각해 보세요. 못된.. 2015. 6. 27.
20150612 - 세상과 격리 토요일마다 종로에서 하던 연주를 접었다. 벌써 석 달이 지났구나. 매일 무대에 오르는 것보다 몸은 편했지만 일주일에 한번 나와서 내는 사운드는 마음에 차지 않았다. 마지막 날, 연주 마치고 기념으로 찰칵!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6월이 되면서 온 나라가 메르스에 휘말렸다. 시작은 5월 하순이었는데 우왕좌왕 하다 보니 벌써 보름이 다 되어간다. 지난 주중부터 가게앞을 오가는 사람이 없어서 난 일찌감치 휴업모드로 들어갔다. 이번 주는 자치센터강좌도 모두 올스탑! 집에서 기타 치다 밥 먹고 기타 치다 자고 기타 치다 뉴스 보면서 세월만 축내고 있다. 안 보던 케이블TV를 종일 보고 있었더니 멀쩡한 사람도 정신이 나갈 지경이 된다. 메르스를 말로 막아보려는 헛손질 그 와중에 깜찍한 소녀가 나라를 들었다 놓.. 2015. 6. 12.
20150523 - 5월 끝무렵 봄이 경쟁하듯 치닫다가 우수수 꽃을 털고 사그라졌다.부처님께서 또 하루의 휴일을 주셔서 먼 길 떠날 시간이 생겼는데 전국민이 길에 나선 것 같아서 망설여지네... 2015. 5. 23.
20150331 - 굿바이 3월...^^ 3월 마지막 주가 되었네요. 겉으로 볼 때 한 달 동안 그리 큰 변화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내부적으론 아주 치열한 변화가 있었죠. 함께 연습한 영조씨가 팀에서 빠지게 되었고 유랑이 형님은 다시 솔로 싱어로. 저도 다시 나홀로 고무밴드가 되었습니다. 모든 일의 시작과 과정은 모험과 고난의 연속이죠. 이겨낸 사람만이 땀을 식혀주는 바람이 고맙다고 느낄 겁니다. 처음으로 동창모임에 나갔습니다. 오래 못 본 친구들. 모습이 여전한 친구들이 많아서 한눈에 알아보겠더군요. 나이가 나이니만큼 아픈 친구들도 있고... 그저 건강하게 오래오래 보자. 3월 9일에 시작한 브라더스 호프 무대. 일단 하루 늘려 유랑이 형님의 수요일 무대를 만들었습니다. 저는 4월부터 좀 바빠지기 때문에 수요일에 연주하지 않습니다. 한 보름 .. 2015. 3. 31.
20150314 - 매주 토요일은 종로로... 잠시 쉬는 시간. 며칠 불어대던 모래바람 그친 하늘을 올려다보며 가느란 구름 한 줄기 보탠다. 세상 돌아가는 소식은 이렇게 쉬는 시간에 뉴스앱으로 잠깐씩만. 변함없이 시끄러운 사람들. 남는 힘이 있으니 떠들어대겠지? 딱 1년만 더 두고 보기로 했으니 이후엔 뉴스앱도 삭제. 뉴스앱을 끄고 며칠째 문을 열지 않는 옆 가게를 쳐다본다. 누구는 취미로 가게를 열고 누구는 온 식구의 생명줄이 달린 가게를 열고... 없던 무대를 만들어서 음악을 해나가자니 해결해야 할 것도 많다. 조율해서 순조롭게 풀어가는 게 숙제. 최선이라고 생각되는 방법을 써도 항상 섭섭한 사람은 있게 마련. 3월 14일엔 지난주에 찾아주었던 동창들과 1년 후배님이 다녀가시고 계동골목에서 함께 통학하던 윗 학교 친구들 모임도 만나고 동대문에서 .. 2015. 3. 18.
20150209 - 어휴!~ 일요일을 반납하고 연습을 시작한 지 두 달이 되었습니다. 백지 상태에서 시작한 건 아니지만 고무밴드 음악이 아닌 팝을 연주하고 노래하는 건 쉽지 않은 일입니다. 익히 듣던 음악들이라 '이건 원단이 아니네...'라는 말을 듣기 십상이기 때문입니다. 아직 음악에 우리 팀 색깔을 입히기는 일러서 계속 오리지널 카피를 지향할 것입니다. 영조氏 말씀에 따르면... '우리 팀은 고령화 밴드이기에 항상 예비책이 필요하다!' 맞습니다. 평균 연령이 50대 중반이므로 언제 무슨 일이 닥칠지 모릅니다. 하지만... 예비 멤버를 2진 3진으로 운영하려면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겁니다. 지금도 의지 하나로 버티는데... 고민 끝에... 모든 곡의 반주를 만들어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아직 드러머가 없는 팀이라 리듬도 넣고.. 2015. 2. 9.
20150113 - 女性 싱어 모십니다...^^ 해가 바뀌고 열흘이 더 지났습니다. 그동안 크게 바뀐 거라곤 '4->5' 정도입니다. 아! 우리 팀 식구가 한 사람 줄고 한 사람 늘었어요. 공사다망하신 싱어 & 키보드 영미 氏가 빠지고 카수 선유랑 兄이 베이스 기타를 치기로 하셨거든요. 앞으로 멤버는 계속 불려서 폴 모리아 악단 정도의 규모로 만드는 게 제 계획입니다. 다루는 악기, 미모, 수준...안 따집니다. 단지... 그저... 조그만 바람이 있다면... 사진출처 : '다음 영화' 올해 안에 '라'~'레'음을 시원하게 뽑아주실 女性 싱어님이 제발 나타나 주십사...요겁니다. 아직 멤버가 모두 남자라 '라'이상의 음역이 편히 커버되질 않아요. 뭐 수애 氏 정도의 미모를 갖춘 싱어만 모시는 게 아니니 자신 있으신 분은 살포시 연락해 주세요...^^ 2015. 1. 13.
20141231 "당겨요!" 서류 말미에 적는 '2014'라는 숫자가 익숙해지지도 않았는데 벌써 해가 저뭅니다. 작년 말부터 쳇바퀴 도는 생활을 계속 하다 보니 한 달 지나가는 게 일주일처럼 느껴져 당황스럽기까지 하네요. 2019년 말에 일터를 접고 다른 일을 시작하기로 맘먹었으니 내년에도 집과 일터를 오가는 생활은 계속되겠지요. 출퇴근하면서 새로 생긴 공부하는 버릇. 이제 꽤 재미를 느껴서 이것저것 도전해보고픈 것도 많아집니다. 나이가 조금 더 젊다면 유학 가고픈 마음도 있는데 이 공부 재미가 얼마나 계속될지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자! 새해에는 좋은 기운 꽉꽉 당기셔서 하고픈 일 맘껏 하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지으세요...^^ 2014. 12. 31.
20141007 2007년 12월 19일 이후, 나는 사라졌다...고 생각하고 있어. 지금도. 오늘은 기타도 치기 싫고 해서 좀 놀고 있지. 웹 써핑하면서... 일단 세상이 어떻게 되던 나와 내 부족만 잘살면 된다는 사람들과 심하게 이기적이진 않지만 아무 생각 없는 사람들 빼고! 조금이라도 나은 세상을 꿈꾸던 사람들은 요새 어떻게 살아가나...찬찬히 살피는 동안 후훗! 하고 바람 새는 소리가 여러 번 나왔어. 생각보다 의외로 잘~ 살고 계시다는 것! (뭐... 아직 끊임없이 확 갈아엎고 싶은 맘에 치를 떠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내 상태를 가운데 놓고 봤을 때 거듭된 분노와 화병에 거의 폐인이 되지 않으셨을까...라고 짐작했었는데 정말 깜딱! 놀랐어. 사람들은 자가치료의 고수가 되어 식도에 거미줄 치지 않을 정도의 .. 2014. 10.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