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omuband/Event

고마워요 해님

by Gomuband 2011. 2. 21.

Gomuband 'Magic Boat - 0.9'
Gomuband 'Magic Boat(E) - 0.9'

1월 말부터 계속 녹음을 하고 있었더니 슬슬 다이어트가 됩니다.
생활은 쳇바퀴 돌 듯하지만 하루하루 새 곡이 완성되어 나오니
마음은 크게 기쁩니다.
하지만 매일 밤 좀 늦게 들어가서 그런지
몸의 배터리가 많이 소모된 느낌이 나네요.



낮에 어느 정도 따뜻할지 감이 잡히질 않아
외출을 앞두고 이 옷 저 옷 입었다 벗기를 여러 번 했습니다.
결국 얇은 옷을 여러 겹 껴입고
목도리, 탈모자까지 챙기고 출발했는데
방송국 앞에 오니 볕이 아주 따뜻하게 내리고 있었습니다.
정말 감사한 해님이네요.



어제는 안산의 외국인주민센터에서 재능나눔봉사가 있는 날이었습니다.
재능나눔봉사란 거창한 게 아니고 자기가 지닌 재주를 대가 없이 펼친다는 건데요.
좀 애매한 감이 있지만, 하여튼 음악이 필요한 곳에서 새로운 여러분을 만나고
즐거운 마음으로 음악을 한다는 기쁨이 있습니다.



많은 외국인과 우리 동포들이 외국인주민센터에서 만나 정보도 나누고 업무도 봅니다.
주민센터 마당에 우리 민속놀이를 펼쳐놓았습니다.
오늘의 가장 인기 있는 놀이는 화살을 던져 넣는 투호였습니다.
물론 제기차기도 남녀 가릴 것 없이 참가하셔서 한동안 웃음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안양에서 풍물팀이 오셔서 지신을 밟아주시고
통아저씨, 사월과 오월의 김영진님, 임동철님...등등...여러 분이 무대에 오르셨습니다.
멀리 외국에서 오신 분들...우리 동포들...
가벼운 마음으로 함께 공연을 즐겼습니다.
저는 항상 그렇듯이 부드러운 기타 음악으로...^^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지 4개월 된 친구입니다.
우린 대충 영어로 대화합니다.
한국어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고
부모님이 많이 그립고
내 기타 같은 것은 어디서 살 수 있느냐?
자기 친구가 휀더 일렉기타를 사다 달라고 했다.
안산엔 야마하 악기점이 있더라.
건강하게 잘 지내다 고향으로 돌아갔으면 좋겠습니다.



여의도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옛날 노래 싱얼롱을 했습니다.
함께 봉사단에 참여하신 누님들 얼굴에 추억이 모락모락 피어났습니다.
여의도 사는 동녕이에게 전할 책이 있어서 별관 앞의 홍합집에 갔습니다.
우리는 속 홍합 리필을 하며 소주병을 비워냅니다.
전철 끊어지기 직전에 일어나 집으로 향합니다.
이젠 밤에도 별로 춥지 않군요.
오늘 기쁜 하루를 보낸 가장 큰 공은 해님에게 돌립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400 | No flash function | 2011:02:20 23:29:03

'Gomuband > Ev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인에서...  (4) 2011.02.24
고마워요 해님  (6) 2011.02.21
한갑수 도예전 팜플렛  (4) 2011.02.15
20100904 별총총 자선공연 고무밴드는 참석지 않습니다  (2) 2010.08.26

댓글6

  • 차꽃 2011.02.22 00:32

    마지막 사진은 참 멋지군요. 따뜻하고 기쁘게 보이는게 해님의 마음처럼 전해져 옵니다. 뭐 원래 선생님은 제게 엄마 같으셨으니까요. 지금도 여전히 그렇지만요.우리가 다문화 가정을 위로하고 응원을 해주어야 하는 일은 매우 소중하고 당연한 일이지요. 저도 좀 더 심도있게 공부해 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동화로 그들과 함께 하는 시간들이 무척 친숙해질 수 있었거든요.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2.22 12:23 신고

      차꽃아...엄마다...큰 엄마...
      엄마는 오늘도 우리 딸들이 다 무사하게
      잘 지내고 있음을 확인하고 일 시작한단다.
      좋은 일과 궂은 일은 꼭 함께 다니는 친구란다.
      어쩌면 한 놈이 얼굴을 이렇게 저렇게 바꾸는지도 몰라.
      요새 참 많은 일이 있을 거야.
      바늘 끝만큼도 걱정하지 말고 굳게 믿음대로 가면 된단다.
      우리 마음이 약해지기를 기다리는 궂은 일에게
      한시라도 마음을 줘서는 안 되지.

      아직도 시집올 여자가 없어서 신부를 외국에서 구하지만
      곧 아무렇지도 않게 외국인과 잘 살 거야.
      멀리 있는 민족과 결혼하면 머리 좋은 애들이 많이 나올 텐데
      좋은 일 많이 만들어 그들이 기쁘게 일하게 해야겠지?

      아침 식사 때마다 영어공부를 조금씩 다시 시작했는데
      오늘은 어제 것을 잊어버리고
      내일은 오늘 공부한 것을 잊어버리는 수준이라
      남는 게 없네.
      줄줄이 통역들을 데리고 다닐 수도 없고...
      하여튼 딸들이 건강하고 잘 풀려야 이 에미가 편하다.
      항상 기쁘게 지내렴.
      고운 이야기 고맙구나...^^

  • BlogIcon 하늬바람 2011.02.22 07:27

    정말 해님이 고마운 날입니다.
    어제는 오랜만에 산책을 나갔는데,
    날씨가 많이 따스해졌더군요.
    바닷가는 아직 조금 춥기는 하였지만요.
    봄이 오는 듯 하여, 몸도 마음도 말랑말랑해지려고 합니다. ㅎ
    안산에 다녀오셨군요.
    사람과 사람이 만나 관계를 맺는 일은 쉬운 듯도 느껴지고..
    어쩔때는 어려운 듯도 느껴지기도 하고..
    아무튼 배터리가 방전되도록 늦게까지 일하시지 마시고
    건강 챙기셔요^^
    따스한 봄날에 얼굴 뵙기를 바래봅니다~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2.22 12:13 신고

      오늘도 볕은 정말 따뜻해.
      이제 동장군이 슬슬 방 빼는 기미가 보이네.
      아직 차가운 기운은 남았지만 곧 물러갈 테지.

      세계가 하나라고 말한 게 참 오래되었는데
      말로만 하나고 우린 변한 게 없는 것 같아.
      쉬지도 못하고 알량한 주머니 좀 채웠다고
      겉으로 남루해 보이는 나라를 무시하고...

      앞으로 문화가 인류를 먹여 살릴 텐데.
      그때도 우리나란 전자제품 판매 1위가 어떠니
      자동차 판매 1위가 어떠니 그러고 있을 거야.
      안타까운 조국...대한민국...
      날 밀어내지만 말아줬으면...

      하늬도 올해 많이 걷고 속 단단히 챙겨.
      언니는 이제 무우청 시래기+된장국으로
      세상을 살기로 할 거 같은데...^^

  • BlogIcon 하늬바람 2011.02.23 20:32

    무우청 시래기는 어디가야 구할 수 있을까요?
    지난 번부터 말씀하시는데
    어디서 구해야하는지 짐작도 못하고 있습니다.
    답글

    • BlogIcon Gomuband 2011.02.23 23:40 신고

      재래시장 할머님이 파셔.
      옛날엔 김장하고 잘라낸 무우청을 잘 말려서 먹었잖아.
      사진 찍을겸 순천이나 산청장에 가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