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4년 공부하는 동안 애증의 동반자였던

나의 노트북이 드디어 사경을 헤매신다.

전에도 몇 번 수상한 짓을 했었는데

이제 때가 된 모양이다. 

밤새도록 복구하라고 켜놓은 탓에

도대체 잠을 잔 건지 깨어있었는지 구분이 안 간다.

이 아이는 아침에도 영~ 살아날 기미가 없네.

40만 원 정도 주고 사서 4년 썼으면 됐다.

능력보다 훨씬 많은 일을 했어.

어젯밤에 6시간

오늘 낮에 6시간

기다려도 안 살아나기에 미련 없이 덮고 어댑터도 빼버렸다.

 

레노버 AS센터가 60계통닭 건물에 있었네.

어머~웬일이래...

한 번 가봐야 할까?

뻔한 이야기가 나올 것 같은데...

'연명치료하느니 새로 사시지요.'

그래서 결국 10인치 윈도우 패드가 드디어 책상 위로 올라왔는데

1920 X 1200 해상도로는 175%까지 올려야 간신히 글이 보인다. ㅜㅜ

안 쓰던 모니터가 있어서 Micro HDMI to DVI 케이블 잽싸게 주문.

화요일엔 오겠지?

오늘은 전부 휴대폰 사진

열받아서 교동짬뽕에 소주 한 병 때렸음.

'오늘의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0327 - 휴업 33일째  (0) 2020.03.29
20200326 - 휴업 32일째  (0) 2020.03.28
20200325 - 휴업 31일째  (0) 2020.03.26
20200324 - 휴업 30일째  (0) 2020.03.25
Posted by Gomuband

댓글을 달아 주세요